여행 바이블

    • 탐색단계
    • 여행준비
    • 여행실제
    • 유럽의 추천여행지
    • 미국의 추천여행지

유럽 나라별 도로사정

 
 
유럽의 도로사정
 
 
 
 
 
 
1) 독일의 고속도로
 
 
 
속도 무제한으로 유명한 독일의 고속도로를 ‘Autobahn‘이라 부릅니다.
독일은 유럽에서 가장 조밀한 고속도로망을 갖추고 있는데
국토의 대부분이 끝없는 지평선으로 이루어져 있어서 길은 매우 곧고 평탄합니다.
속도 무제한으로 유명하지만 어디서나 무제한은 아니고
구간별로 제한속도가 다 있습니다.
제한속도는 시속 80km부터 100, 120, 130km까지 도로사정에 따라 다양하게 바뀌다가
도로사정이 좋은 곳에 이르면 속도 제한이 해제되며 무제한 구간이 됩니다.
무제한 구간에서는 200km가 훨씬 넘는 속도로 질주하는 차들이 많으므로
이런 구간에서는 추월차선을 드나들 때 특히 조심해야합니다.
저 멀리 있는 줄 알았던 차가 어느 새 내 뒤에 바짝 붙어 깜짝 놀라게 되는 일이 흔히 있기 때문입니다.
근래 독일은 전국의 고속도로에 대해 대대적인 보수 공사를 하고 있습니다.
공사구간이 많아 불편한 점도 있지만 새로 만들어진 도로는 품질이 매우 좋아서
고속주행에도 차의 요동이 거의 없고 커브를 돌 때도 차의 쏠림 현상이 전혀 없습니다.
고급차에서나 느낄 수 있는 주행 안정성을 대중적인 승용차로도 느낄 수 있어서 독일의 고속도로 운전은 무척 편하고 즐겁습니다.
독일고속도로는 인터체인지의 규모가 한국에 비하면 많이 작습니다.
그래서 고속도로에서 빠져 나올 때는 감속에 특히 주의해야합니다.
감속에 신경 쓰지 않고 그냥 달려가다보면 갑자기 나타나는 급커브 구간에서 등골이 서늘해지거나 가드레일을 긁을 수도 있습니다.
독일의 모든 고속도로는 무료입니다.
 
 
 
 
2) 프랑스의 고속도로
 
 
 
프랑스는 독일과 함께 고속도로망이 가장 잘 발달된 나라이며 길도 유럽 어느 나라보다 한적합니다.
프랑스 역시 국토의 대부분이 평원으로 이루어져서 길은 매우 평탄하고 곧게 뻗어있습니다.
프랑스는 특히 휴게소가 잘 되어있습니다. 유럽 대부분 국가들의 휴게소가 넓은 터에 자리잡고 있지만
프랑스의 휴게소는 특히 넓은 터에 공원처럼 잘 꾸며져 있습니다.
곳곳에 있는 식탁에서 한가로이 점심을 먹다보면 마치 공원에 소풍 나온듯 한가로운 기분이 느껴집니다.
프랑스의 고속도로는 유료이며 한국과 마찬가지로 톨게이트를 통과하면서 표를 뽑았다가 나갈 때 돈을 계산하는 방식입니다.
통행료는 한국보다 1.3~1.5배 정도 비쌉니다.
제한 최고속도는 130km이지만 150km 정도까지는 단속하지 않는다고 하며 대부분의 승용차들이 150km 내외의 속도로 정속 주행한다.
 
 
 
 
3) 스위스의 고속도로
 
 
 
국토의 대부분이 험준한 산악으로 이루어졌지만 고속도로는 생각보다 평탄하게 잘 뚫려있습니다.
평지는 유럽의 다른 나라 고속도로와 다를 게 없고, 산악지역도 한국의 영동고속도로나 중앙고속도로처럼
긴 터널로 통과하므로 염려할 것 없습니다. 겨울에는 눈도 많이 오지만 고속도로는 신속 철저하게 제설작업을 하므로 겨울에도 특별히 염려할 것은 없습니다.
제한최고 속도는 구간마다 다르지만 보통 100~120km 정도 입니다.
유럽의 모범생인 스위스 사람들은 대부분 규정 속도를 정확히 지키면서 다닙니다.
그래서 혼자서만 유난히 과속하기도 어렵고 과속 단속도 다른 나라에 비해 심한 편입니다.
 
통행료는 1년 단위의 패스 - 비넷(vignette)을 끊어서 차 앞 유리창에 부착하고 다니도록 되어있습니다.
1년 통행권의 가격은 40프랑, 우리 돈으로 4만5천원 정도 합니다. 하루를 써도 40프랑이라면 무척 비싼 요금이지만
1년을 써도 40프랑이라면 무척 싼 요금입니다.
결국 관광객들에게는 비싸게 받고 자국민들에게는 거의 공짜로 이용하도록 하는, 스위스 다운 발상이 보입니다.
비넷은 국경 근처의 휴게소나 주유소의 매점에서 팔고,
고속도로를 타고 스위스로 들어갈 때는 국경 검문소에서 판매원들이 줄 서 있는 차 사이를 돌아다니며 팝니다.
비넷이 없는 차는 국경 검문소에서 제일 바깥쪽으로 빠져서 판매원이 오기를 기다리면 됩니다.
스티커는 고속도로 통행료이므로 일반 국도길로 스위스 국경을 통과하게 되면 스티커를 사지 않아도 됩니다.
국도길로만 다녀도 되고, 고속도로도 슬쩍 들어갔다가 적당히 나와도 되기는 하지만
휴게소 같은 데에 주차했다가 단속원 눈에 띄면 매우 많은 벌금을 물어야하므로 스티커 없이 고속도로 들어가는 것은 삼가는 게 좋습니다.
스위스의 통행권은 놀이공원의 자유이용권처럼 한번 차에 붙이면 다시 떼어 붙일 수 없게 되어있습니다.
(억지로 떼어내면 산산조각이 나게 되어있습니다)
판매원이 스티커를 직접 붙이도록 하지 말고 일단 달라고 해서 스카치테이프로 차 앞 유리 구석에 살짝 붙였다가 나중에 떼어 가지고 오면 깨끗한 상태로 다른 사람에게 양도할 수도 있습니다.
 
 
 
 
4) 이탈리아의 고속도로
 
 
 
이탈리아의 고속도로는 지역에 따라 도로 상태에 차이가 많습니다.
이탈리아 북부에는 알프스 산맥이 가로질러 가고 반도를 따라서도 '아펜니노 산맥'이 남북으로 길게 달리고 있습니다.
이런 산악지역의 고속도로는 굴곡도 심하고 상태가 좋지 않은 구간이 많습니다.
새로 지은 고속도로는 괜찮지만 산악지역의 오래된 고속도로는 한국의 고속도로만큼이나 운전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이탈리아의 오래된 고속도로에서 운전하기 힘든 것은 도로의 폭이 좁기 때문입니다.
어느 나라이든 고속도로에는 차가 달리는 차로가 있고 그 양옆에 '갓길'의 공간이 있습니다. 그런데 이탈리아의 오래된 고속도로는 이런 갓길이 없는 구간이 많습니다. 주행선의 오른쪽에는 갓길이 있지만 추월선에는 차로 왼쪽 중앙분리대와의 사이에 공간이 거의 없습니다.
그래서 길이 매우 좁아 보이고 추월선을 고속으로 달리려면 옆 차와 부딪힐 것 같아서 신경이 많이 쓰입니다.
이런 데에 익숙한 이탈리아 사람들은 갓길 없는 추월차선에서도 마구 달리지만
외국의 넓은 길에서 운전하던 사람들이 이탈리아의 좁은 길을 달리려면 무척 힘듭니다.
제한속도는 길 상태에 따라 110~130km까지 다양합니다.
이탈리아도 한국처럼 톨게이트 방식으로 요금을 받는 곳도 있고 구간 요금 징수 방식으로 통행료를 받기도 합니다.
요금을 받지 않는 준 고속도로 구간도 꽤 됩니다. 통행료는 한국의 1.3~1.5배 정도 입니다.
 
이탈리아의 휴게소는 대부분 매우 좁습니다. 그래서 어떤 곳에서는 휴게소 입구에 차가 줄을 서서 기다리기도 합니다.
기름을 넣어야하므로 다른 곳으로 갈 수도 없고 그 다음 휴게소를 간다해도 마찬가지이기 때문에
줄 서서 휴게소 들어가야 하는 것은 피할 수 없습니다.
특히 차들의 통행이 많은 북부의 토리노 밀라노 제노바 사이 지역이 그렇습니다.
 
 
 
 
 
5) 스페인의 고속도로
 
 
 
스페인의 고속도로도 프랑스와 마찬가지로 넓고 한적해서 운전하기가 편합니다.
한국처럼 톨게이트에서 통행료를 받는 고속도로도 있고 무료 도로도 있습니다. 통행료는 한국과 비슷하거나 조금 비싼 정도입니다.
스페인의 휴게소도 터가 넓고 한적하지만 프랑스나 독일처럼 편의시설이 잘 되어있는 것은 아닙니다.
휴게소를 들어가려면 일단 고속도로를 벗어나 나갔다가 다시 들어오도록 되어있어 조금은 특이합니다.
 
 
 
 
 
6) 동유럽 지역의 고속도로
 
 
 
동유럽 서유럽에 비해 낙후되었다는 것은 고속도로에서도 나타납니다.
고속도로 노선이 많지 않고 근래 늘어나는 교통량을 감당하지 못해 차가 밀리거나 서행하는 일도 서유럽지역에 비해 많이 일어납니다.
동유럽의 고속도로는 서유럽에 비해 전반적으로 조금씩 떨어지거나 부족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도로의 품질(커브구간이나 주행시의 안정감)도 조금 떨어지고,
녹슨 가드레일도 많고 운전이 미숙한 사람이나 매너 없이 운전하는 사람들도 자주 눈에 띄고.... 하는 식입니다.
그렇지만 동유럽 사람들도 교통규칙은 철저하게 지키므로 운전이 특별히 어려울 것은 없습니다.
제한속도는 대부분 110~130km 정도인데, 과속하기도 어렵지만 과속하는 사람도 별로 없습니다.
체코와 헝가리는 통행기간에 따라 여러 종류의 통행권(비넷)이 있고
고속도로를 통행하려면 이것을 구입하여야 합니다. 통행권은 국경 근처 휴게소에서 살 수 있습니다
 
 
 
 
 
렌터카 예약 바로가기 네비게이션 예약 바로가기
<이전글
유럽여행 주유 방법과 주의해야 할 점
>다음글
허츠헨트카 캐노피 서비스 (골드회원)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