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바이블

    • 탐색단계
    • 여행준비
    • 여행실제
    • 유럽의 추천여행지
    • 미국의 추천여행지

유럽 미국 렌트카 내비게이션 준비

 
 
유럽 미국 렌트카 내비게이션 준비
 
 
 
1) 내비게이션은 어떻게 준비할까?
 
 
 

몇 년 전만 해도 유럽 미국 내비게이션 비용이 비싸서 마음대로 쓰기 어려웠다.
하지만 근래 여러 종류의 내비게이션이 나오면서 비용도 무척 저렴해졌다.
 
즘엔 구글지도나 스마트폰 어플을 이용해 무료로 쓸 수 있는 방법도 있다.
국내에서 대여해가는 비용도 많이 저렴해져서
지금은 기계식 내비게이션과 스마트폰 어플 두 가지 정도를 준비해 가는 것이 일반적이다.
 
렌트카의 옵션으로 제공받는 내비게이션은
여전히 비싸서 하루당 10유로가 훨씬 넘는다.
3일 이상 렌트할 예정이라면 국내에서 미리 준비해가는 것이 경제적이다.
 
내비게이션도 기계이므로
언제 어디서나 100% 작동한다고 보장할 수는 없으며 고장이 날 수도 있다.
 
그것에 대비해
창문에 부착하고 다니는 내비게이션 기계와 함께 스마트폰 어플을 추가로 가지고 가면 안심할 수 있다.
유럽에서 많이 쓰이는 가민 Garmin 내비게이션은
 
‘여행과 지도’에서 대여해 갈 수 있다.
가민 내비게이션은 메뉴와 안내멘트가 한국어로 나오므로 친숙하게 사용할 수 있다.
 
 
 
 
 
2) 내비게이션 기계
 

외국에서 가장 많이 쓰이는 기계가
톰톰 내비게이션과 가민Garmin 내비게이션이다.
국내 내비게이션과 다름없이 터치스크린 방식으로 작동하며
전체적인 사용법도 한국의 내비게이션과 같다.
 
그러나 외국 내비게이션에서는 ‘이름으로 검색’ ‘전화번호로 검색’ 기능은 없다.
한국은 한 개 언어, 한 가지 형태의 전화번호이지만
유럽은 수십 개 언어로 된 수 천만 개의 상호와 전화번호가 있으므로
이 정보들을 중복되지 않게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 것 같다.
 
 
검색은 ‘주소(우편번호)로 찾기’와
‘경위도 좌표로 찾기’를 활용하는 것이 가장 편리하다
 
내비게이션에는 유럽 전역의 호텔은 물론
어지간한 민박집들까지 다 들어 있으므로 예약 없이 숙소를 찾아갈 때 매우 편리하다.
 
유럽 어디에서나 ‘주변의 숙소 검색’을 실행해보면
현재 위치에서 가까운 거리 순서대로 모든 숙박시설들이 검색된다.
위치와 함께 전호번호도 나오므로 간단히 전화 걸어보고 찾아갈 수 있다.
 
 
내비게이션을 대여하면 출국 3일 전에 물품을 받는다.
‘여행과지도’에서 제작한 한글 설명서를 보면서 기계 사용법을 충분히 익히고,
즐겨찾기에 중요한 목적지들을 입력해가면 현지에서 매우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대여료는 기본 7일에 5만5천원이며 기간이 늘어나면 하루당 2,3천원씩 추가된다.
 
내비게이션을 구입하려면 유럽 현지의 대형마트나 전자제품 판매점으로 가야 한다.
가격은 내장된 지도의 종류에 따라 다른데
유럽 전체지도가 내장된 것은 20만원 내외로 구입할 수 있다.
 
유럽 자동차여행 전문 카페에는 이따금 중고로 판매하는 기계도 나오지만
매물이 나오면 즉시 팔리는 편이어서 구하기가 쉽지는 않다.
 
 
 
ZTL
가민 내비게이션은 메뉴와 안내멘트가 한국어로 나와서 편하다.
여행과 지도에서 대여해주는 가민 내비게이션에는
과속카메라와 함께 ZTL 경고 기능도 있어서 이탈리아 여행가는 사람들에게 특히 유용하다.
 
 
렌터카 예약 바로가기 네비게이션 예약 바로가기
<이전글
미국 유럽여행 구글지도 내비게이션 이용하기
>다음글
유럽 렌트카 예약 추가운전자/영업소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