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바이블

    • 탐색단계
    • 여행준비
    • 여행실제
    • 유럽의 추천여행지
    • 미국의 추천여행지

미국 유럽여행 구글지도 내비게이션 이용하기

 
 
 
구글지도 내비게이션
 
 
 
 
구글지도의 다양한 기능중 하나가 내비게이션 기능이다.
미국, 유럽 렌트카 여행에서
스마트폰 앱으로 다운받은 구글지도를 내비게이션으로 손색없이 활용할 수 있다.
여러 가지 기능적인 면에서 기계식 내비게이션보다 낫다고는 할 수는 없지만
구글지도와 연동해서 검색과 저장, 내비게이션 기능까지
한번에 이루어지므로 때로 매우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그러나 큰 단점도 지니고 있는데
내비게이션으로 사용하려면 차량 운행중 데이터를 계속 사용해야 한다는 점이다.
 
일반 기계식 내비게이션은 물론 스마트폰용 어플로 나오는 내비게이션은
이미 저장되어있는 지도를 사용하므로 3G 데이터와는 무관하지만,
구글지도를 내비게이션으로 쓰려면 이동중에 지도데이터를 계속 다운로드 받아야 하기 때문이다.
 
 
국내 통신사에서 데이터 무제한 서비스를 받아 다닐 때도
이따금 데이터 수신이 끊겨서 먹통이 되는 때가 있으므로
안심할 수 없고 장거리 운행할 때는 몇 시간 지난 후
내비게이션 기능이 현저히 떨어지는 현상도 나타난다.
 
또한 구글내비는 과속카메라 정보는 제공하지 않으므로
기계식 내비게이션과 함께 사용하는 것이 좋다.
 
 
 
 
사용방법

 

스마트폰에서 구글지도를 연다.
구글지도는 어디에서 열든 현재 위치의 지도가 열리고
지도 한 가운데에 내가 있는 장소가 표시된다.
 
목적지를 결정하는 방법은
지도 상단의 검색창에 입력해서 찾을 수도 있고,
내가 구글지도에서 미리 저장해둔 별표를 터치할 수도 있고
지도상 임의 지점을 터치해도 된다.
 
 
 
 

지도상에서 “중세고문박물관”을 터치해서 목적지를 결정하였다.
그러면 화면 우하단에 자동차 표시가 뜬다.
이것을 터치한다.
 
 
 
 
 

이동경로와 거리, 소요시간이 표시된다.
화면 우하단의 “시작” 버튼을 터치하면 길 안내가 시작된다.
안내멘트는 한국말로 나오지만 조금은 어설프다.
 
 
 
 
 
 
국내에서 테스트해보기

기계식 내비게이션에는 ‘데모 모드’가 있어서
임의의 두 지점을 찍어서 가상 주행을 해 불 수 있지만
스마트폰 어플로 제공되는 내비게이션은
국내에서는 ‘내위치’ 기능이 작동하지 않으므로
테스트해볼 수가 없다.
 
이 때 필요한 앱이 ‘Fake gps'다.
번역하자면 ’위치 속임‘이라 할 수 있는데,
폰에서 인식하고 있는 현재 나의 위치를 한국이 아니라
(내가 지정하는) 유럽 어느 지점으로 바꿔주는 앱이다.
이것으로 나의 위치를 유럽 어느 장소로 지정해놓으면
그 위치를 출발점으로 하여 모의주행을 해 볼 수 있다.
 
 
‘구글플레이’에서 검색하면 여러종류의 앱을 무료로 받을 수 있고
사용법은 인터넷 검색창에 ’Fake gps'로 검색하면
카페나 블로그에 자세히 설명해 놓은 것들을 찾을 수 있다.
 
 
 
앱을 다운받아 실행시키면 바로 작동한다.
지도상 어느 지점에 위치시키고 화살표를 터치하면
스마트폰은 현재 그 위치에 있는 것으로 인식한다.
 
 
 
렌터카 예약 바로가기 네비게이션 예약 바로가기
<이전글
미국 렌트카 보험 종류와 Tip 완벽정리
>다음글
유럽 미국 렌트카 내비게이션 준비
목록보기